>





임산부는 본인과 태아를 위해 건강상태를 반드시 확인해야 합니다. 기초적으로 필수적인 검사로는 아래와 같은 검사들을 꼽을 수 있습니다.
혈액형 검사, 빈혈 검사, 매독 검사, 소변 검사, 간염 검사, 간기능 검사, 에이즈 검사(AIDS)

- 이외 산전 필수검사

* 풍진 검사 : 임신 중 풍진에 감염되면 선천성 심장질환, 난청귀머거리, 저능아 등 선천성 풍진증의 기형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.

* 소변 배양검사 : 무증상의 방광염이나 콩팥의 염증을 발견하여 만성으로 진행하는 것을 방지하고 조기진통, 신우염 등을 예방할 수 있습니다.

* 불규칙 항체 선별 검사 : ABO, Rh 혈액형 외에도 수혈부작용 및 신생아의 빈혈, 황달 등을 초래할 수 있는 불규칙 항체의 여부를 검사합니다.

* 자궁경부암 검사 : 부부관계를 시작한 여성은 임신 전부터도 가장 흔한 여성암 중 하나인 자궁경부암 검사를 하시는 것이 좋습니다.

* 클라미디아 성병 검사 : 성관계 이후 감염될 수 있는 질병 중 가장 많은 것이 클라미디아균에 의한 것입니다. 임신 중 감염시 자궁내막염, 난관염, 비임균성 요도염, 신생아에게는 결막염, 폐렴 등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.

* 임질검사 : 매독과 함께 널리 알려져 있는 성병이 임질입니다. 임신 중 감염시에는 임신부와 신생아에게 여러가지 질병을 초래할 수 있습니다.

많은 환자의 경우 요실금을 노화에 따른 당연한 현상이라고 받아들이거나 수치스러운 병으로 생각하여 감추려는 경향이 있는데 전문의와 상담하여 하루라도 빨리 치료를 받는 것이 바람직합니다.

- 특정한 시기에 받아야 할 산전 필수검사

* 기형아 검사 (모체혈청 당단백 검사, a-fetoprotein) : 임신 15~18주 중추신경계 계통의 선천성기형이나 염색체 이상 발견에 도움이 됩니다.

* 혈당 검사 : 위험요인이 많은 임신은 첫 산전관리시에, 그 외 24~28주, 32~36주
우리나라에도 임신부 100명중 3명에서 임신성 당뇨병이 발생합니다. 임신중에는 당 대사에 변화가 와서 당뇨병이 없으셔도 소변에 당이 나올 수 있으므로 정확하게 혈당검사를 받으시는 것이 좋습니다. 또한 임신 중의 당뇨병은 임신중독증, 선천성기형을 동반할 수 있으며, 출산 후에 당뇨병으로 되는 것을 미리 예방할 수 있습니다.

* 빈혈검사
: 첫번 산전 진찰 때는 물론 꼭 하셔야 되고 임신말기에 다시 하여 출산에 대비하시는 것이 좋습니다.

- 이외 임신중 받으시는 것이 좋은 검사

* 간 . 신장기능 검사
* 심전도 검사
* 주기적 초음파 검사